The Ballads  by Sung Si Kyung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성시경-거리에서 (成時景--在街上)

 

 

 

 

   가사:

   니가 없는 거리에는 내가 할일이 없어서
   마냥 걷다 걷다보면 추억을 가끔 마주치지
   떠오르는 너의 모습 내 살아나는 그리움 한번에
   참 잊기 힘든 사람이란걸 또 한번 느껴지는 하루
   어디쯤에 머무는지 또 어떻게 살아가는지 걷다보면
   누가 말해줄 것 같아 이 거리가 익숙했던 우리
   발걸음이 나란했던 그리운 날들 오늘밤 나를 찾아온다

   널 그리는 널 부르는 내 하루는 애태워도 마주친
   추억이 반가워 날 부르는 목소리에 돌아보면
   텅 빈 거리 어느새 수많은 니모습만 가득해

   막다른길 다다라서 낯익은 벽 기대보며 가로등 속
   환히 비춰지는 고백하는 니가 보여 떠오르는 그때모습
   내 살아나는 설레임 한번에 참 잊기 힘든 순간이란 걸
   또 한번 느껴지는 하루 아직 나를 생각할지
   또 그녀도 나를 찾을지 걷다보면 누가 말해줄 것 같아
   이 거리가 익숙했던 우리 발걸음이 나란했던
   그리운 날들 오늘밤 나를 찾아온다

   널 그리는 널 부르는 내 하루는 애태워도 마주친 추억이
   반가워 날 부르는 목소리에 돌아보면 텅빈 거리 어느새
   수 많은 니 모습만 가득 부풀은 내 가슴이 밤 하늘에
   외쳐본다 이 거리는 널 기다린다고

   널 그리는 널 부르는 내 하루는 애태워도 마주친
   추억이 반가워 날 부르는 목소리에 돌아보며
   텅빈거리 어느새 수 많은 니 모습만 가득해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不知道為什麼, 聽這首歌的時候很想哭....................

     23014744719.jpg 

 

 

 

 

 本篇끝

創作者介紹

호맹결

gracehu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